logoin
홈으로 회원가입

HOME > 게시판 > 게시판

 
작성일 : 20-09-21 12:18
코로나19 백신 3천만명분 선구매 추진 "협상 진척"
글쓴이 : 실명제
조회 : 6  
정부가 우리 국민 3천만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도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15일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존슨, 모더나 등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상이 많이 진척됐다"며 "추후에도 우수한 백신을 개발한 회사가 나오면 유효성과 안정성을 중심에 두고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해외백신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단계적 확보를 추진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도입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글로벌 기업들의 백신 개발 동향을 토대로 2천만명 분량의 백신 선구매를 진행하고, 전 세계 백신 공급 체계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천만명 분량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우리 국민의 60%에 해당하는 3천만명 분의 백신을 준비하겠다는 뜻으로, 이는 우선접종대상자의 규모와 집단면역 확보를 고려한 결정이다.

임 국장은 "(고령층 등) 우선접종대상자가 2천만명 이상이고, 코로나19 집단면역은 전국민 중 60~70%에게 (면역력이) 필요하다"며 "집단면역의 최소수치까지는 확보하는 것이 국민들에게 안심을 드릴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단 정부는 5곳의 글로벌 제약사와 협상을 진행하며, 세계보건기구(WHO) 등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코백스 퍼실리티에도 가입하기로 했다.

후략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79/0003407237?sid=102